티아이에스의 공지사항을 자세히 살펴보실수 있는 공간입니다.

궁금한부분이 있으시면 언제든 문의주세요.

성공적인 이민을 위한 최고의 컨설팅을 준비해드리겠습니다.

감사합니다. 

한국 (070-8272-2536) 미국 (213-251-0032)




미국 비숙련 취업이민 미국 내 진행 방법

신민정
2021-05-11
조회수 1022

안녕하세요.

미국 비숙련이민, 비숙련 간병인 취업이민의 전문가 티아이에스코리아입니다.

   


오늘은,

티아이에스코리아에 문의주시는 분들이 많이 물어보시는 질문들 중 한가지인 미국내진행에 대한 내용을 알려드립니다.


미국이민에는 크게 가족관계를 바탕으로 하는 초청이민, 고용이 기반이되는 취업이민 2가지가 있습니다.

초청이민은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의 가족들이 신청할 수 있습니다. 오늘 다룰 내용은 취업이민이니 초청이민은 가볍게 넘어갈게요.


취업이민은,

총 5가지의 카테고리가 있습니다. 각 카테고리에 대한 이해가 쉽도록 간단히 특징을 설명해드릴게요.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.


1. EB-1 세계적 특기자 (메달리스트, 노벨상 수상자 등)

2. EB-2 전문직 (전문직종사자, 대기업 간부 등)

3. EB-3 전문직/숙련직/비숙련직

4. EB-4 종교이민

5. EB-5 투자이민


그 중 3순위 이민인 비숙련취업이민은 그 안에서도 신청자의 직업, 경력, 학력 등 여러가지 배경에 따라

전문직/숙련직/비숙련직 3가지로 나눠 신청하게 됩니다.


 

티아이에스는 3순위 이민중 비숙련이민을 전문으로 수속하고 있습니다.

오늘의 주제인 비숙련이민의 현지진행에 대해 알려드립니다. 현지진행의 의미는 미국에 입국할 수 있는 비자를 발급받아

미국 내 현지에서 신분변경서 신청, 즉 영주권 접수를 하는 것을 의미합니다.

개인의 배경에 따라 가장 적합한 비자를 발급받게 됩니다. 대표적으로 F-1비자와 M1비자, J-1비자 등이 있습니다.


한국에서 진행하는 것에 비해 비이민비자를 발급받아야 하는 단계가 한 번 추가되었습니다.

하지만 2016년도 AP/TP 사태 이후, 한국에서 진행하는 비숙련이민의 영주권 취득이 불확실해졌기 때문에 정확하고 안전한 영주권 수속의 해답은 미국 내 진행에 있습니다. 단계가 추가되고 복잡해졌지만 가장 중요한 목표는 영주권 취득이기 때문입니다.



<<미국 내 수속 프로세스는 크게 3단계로 나뉩니다.>>


서류의 이름처럼 미국에서 노동을 허가해준다는 의미가 아니라, 

미국 노동국이 발행한 고용주가 취업이민을 진행하는 것에 대한 허가서입니다.

미 노동국에서 정한 적정임금을 피고용인에게 지불할 수 있는지, 미국 내 지원자들을 채용할 수 없는 이유 등

여러가지 기준을 심사하고 결과를 받게 됩니다. 현재는 노동허가서 승인까지 약 8개월이 넘는 시간이 걸리고 있습니다.

코로나로 잠정중단 되었던 이민수속의 적체가 가장 큰 이유로 보입니다.



노동허가서가 승인되면 I-140이라 불리는 이민청원서를 접수합니다.

본격적인 이민청원이 시작되는데요. 미국 이민국인 USCIS에서 심사하고 결과를 받습니다.

일반으로 접수하게 되면 10개월이 넘는 시간이 소요되고 추가로 급행비용을 지불하면 15일만에 결과를 받아볼 수 있습니다.

기간차이가 크기 때문에 거의 모든 수속진행자들이 급행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.



드디어 영주권 신청, 신분변경서 접수입니다,

미국 내 체류중인 비이민비자에서 영주권자로 신분을 변경한다는 의미입니다.

신분변경서를 접수할 때 미국에서 합법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 허가인 워킹퍼밋도 동시에 접수합니다.

신분변경서가 접수되면 영주권신청 대기자로 결과가 나올때까지 합법적으로 미국에 체류할 수 있습니다.

(이전 소지하고 있던 비자가 만료되더라도요!)

현재 신분변경서 승인까지는 1년에서 1년반 정도 소요되고 있습니다.



비숙련취업이민 프로세스에 대한 궁금증 해소에 오늘 포스팅이 도움이 되셨나요?

이해가 어렵거나 더 궁금하신 점들이 있다면 티아이에스코리아에 문의해주세요.

가장 안전하고 정확한 영주권 수속을 보장해드립니다.


-문의-

전화: 070-8272-2536

메일: blair@top2min.com